한은, 6번 연속 기준금리 인상…경기침체 우려에 '베이비스텝' 속도 조절

최병춘 기자 입력 : 2022.11.24 10:29 ㅣ 수정 : 2022.11.24 10:31

물가상승 압박 여전, 기준금리 3.00→3.25%
자금경색·경기침체 우려..고강도 긴축 부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최병춘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물가상승 압박에 6번 연속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다만 미국과의 금리 격차 확대에도 시장의 자금경색 위험, 경기 침체 우려 등을 고려해 보폭은 베이비 스텝(0.25%포인트 인상) 수준으로 인상 폭을 좁혔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24일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올리는 ‘베이비 스텝’을 단행했다. 이날 인상 결정으로 기준금리는 3.25%가 됐다. 지난 4월에 이어 6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금통위가 추가 금리인상에 나선 것은 아직 물가상승 압력이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10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9.21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7% 올랐다. 물가상승률이 7월 6.3%로 정점을 찍은 이후 8월(5.7%), 9월(5.6%) 연속 둔화되다 다시 오름세를 보였다.

 

이달 소비자들의 물가 전망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이 4.2%로 전달(4.3%)보다 0.1%p 낮아졌다. 하지만 지난 7월 4.7%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이후 5개월 연속 4%대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과 1%p까지 벌어진 기준금리 차이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4연속 자이언트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75%p 인상)을 단행하는 고강도 긴축을 이어왔다. 미국 기준금리가 3.75~4.00%까지 올라서며 한국 기준금리와 1%p까지 차이가 벌어졌었다.

 

기준금리가 미국보다 크게 낮아져 우리 금리 경쟁력이 약화돼 자본유출 우려와 함께 원화 가치가 하락할 수 있다.

 

다만 금통위는 미국과의 금리차를 줄이기 위해 무리하게 긴축을 단행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를 유지하며 안정세를 보이고 있고 미 연준의 긴축 속도 조절 가능성이 커졌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11월 FOMC 정례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이르면 12월부터 인상 폭을 낮추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지난 9월 레고랜드 사태 이후 단기금융시장 불안이 커지고 경기침체 우려와 가계부채 위험성이 여전해 금통위도 과감한 긴축 행보를 보이기 어려운 여건이다.

 

다만 기준금리 인상 폭이 소폭에 그치면서 당분간 미국과의 기준금리 차이는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기준금리 인상에도 미국과 0.75%의 금리격차를 보이고 있다. 미 연준이 다음달 빅스텝을 단행하면 금리 격차는 1.25%p로 다시 확대된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