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GP 총격에 기관총 사용…한 번 당기면 3∼4발씩 연발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5.04 16:24 |   수정 : -0001.11.30 00:00

군 당국, 안규백 국방위원장에게 보고…"사건 발생 즉시 대응 사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북한군이 지난 3일 강원도 비무장지대(DMZ) 한국군 감시초소(GP) 총격에 기관총을 사용했다고 군 당국이 4일 공식 확인했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들은 이날 국회를 방문해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에게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사건 경과를 보고했다.

 

NA1.png
국방부와 합참으로부터 GP 총격 사건 경과를 보고 받은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 [사진제공=연합뉴스]

 

군 당국은 이 자리에서 "한 번 당기면 3∼4발씩 연발되는 기관총 종류를 사용했다"며 "이에 우리 군이 10여발씩 2번 20여발로 대응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발견된 총탄은 14.5㎜인 것으로 알려져 이를 토대로 북한군이 4개 중기관총을 묶은 고사총을 사용했다는 분석이 나왔지만, 그동안 군은 화기의 종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군 당국은 대응 사격시점과 관련해선 "우리 GP를 향해 쏜 것을 보고 바로 현장 지휘관의 지휘에 따라 대응했다"며 북한의 총격 이후 거의 시차 없이 즉각 대응사격을 했다는 취지로 보고했다고 한다.

 

아울러 군 당국은 총격 발생시점과 날씨, 현재 북한의 정세 등을 고려했을 때 우발적 사건일 가능성이 크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북측의 설명을 요구하는 전통문을 보낸 뒤 두 차례에 걸쳐 답신 여부를 확인했지만, 아직 답신이 오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특이 동향이 없다"고 했다.

 

이와 관련, 안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대외 행보와 코로나19에 대응해야 하는 북한 정세를 봤을 때 사격을 통해 감정을 고조시킬 필요가 없을 것이라는 판단"이라며 "긴장감을 고조시키려는 기미나 전조도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합참은 전날 "오전 7시 41분께 중부 전선 감시초소(GP)에 대해 북측에서 발사된 총탄 수발이 피탄 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당시 GP 근무자가 총성을 듣고 확인한 결과 GP 외벽에서 4발의 탄흔과 탄두 등이 발견됐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군, GP 총격에 기관총 사용…한 번 당기면 3∼4발씩 연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