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크리에이터 혁명](4) 메밀꽃 필 무렵의 향수... ‘브레드메밀 ’

이상호 전문기자 입력 : 2020.03.03 06:15 |   수정 : 2020.03.05 17:0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한민국이 극복해야 할 최우선 과제 중 하나는 갈수록 심화되는 수도권과 지방, 대기업과 중소 상공인, 자영업자간의 격차 문제다. 이런 가운데 주목되는 것이 지역에서 시도되고 있는 창조도시 혁명이다. 지난 20년간 지역발전에 의미있는 성과를 꼽자면 서울 강북과 지역도시 골목상권, 제주 지역산업(화장품,IT) 강원 지역산업(커피, 서핑)이다. 그 주역은 창의적인 소상공인으로 자생적으로 지역의 문화와 특색을 살리고 개척해서 지역의 발전시켰다. 이제, 이들 ‘로컬 크리에이터(Local Creator)’가 지역의 미래이자 희망으로 부각되고 있다. 각각의 지역이 창조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로컬 크리에이터의 육성과 활약이 필수적이다. 뉴스투데이는 2020년 연중 기획으로 지난 2015년 네이버가 만든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도하는 로컬 크리에이터 혁명의 현장을 찾아 보도한다. <편집자 주>

 


 


AAAAAAA.jpg
최효주 대표와 승수 씨 남매는 평창지역의 특산물을 활용한 베이커리 '브레드메밀'을 만들었다. [사진제공=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뉴스투데이=이상호 전문기자]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는 ‘SMART 강원’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2015년 설립된 이래 ICT 기술 기반의 다양한 트타트업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강원도가 강점이 있는 농업,관광,헬스케어 분야에서 첨단기술을 결합한 신산업 발굴과 지역 콘텐츠 기반의 가치창출 사업을 지원한다.

 

새로운 아이디어와 역량을 갖춘 지역 청년들이 협업하며 혁신적인 비즈니스를 개척하고 있다.  특히 지역 혁신가,로컬 크리에이터 아카데미,지역 맟춤형 청년 창업공간 지원 등 강원도 고유의 유·무형 자원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촉진하는 사업은 로컬 크리에이터 육성에 중요한 발판이 되고 있다.

 

 

■ 빵빵 달달한 메밀빵...브레드메밀 최효주 대표

 

강원도 평창은 메밀의 고장이다. 대한민국 사람들에게 평창과 메밀은 학창시절에 읽었던 이효석의 유명한 소설 ‘메밀꽃 필 무렵’ 으로 각인돼 있다.  소설의 무대인 평창군 봉평면에서 대화면까지 70리 길에 대한 묘사는 한국 문학사상 가장 서정적이며 그래서 누구나 한번쯤은 밟아보고 싶은 길로 꼽힌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붓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강원도의 농축산물과 함께 빵으로 변신한 메밀

 

메밀은 감자, 옥수수와 함께 강원도를 대표하는 특산물이다. 메밀은 식물성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 황산화 효과가 높은 성분이 풍부한 건강 식품으로 성인병 예방에 좋다. 과거에는 메밀로 국수, 냉면, 묵, 만두, 부침개, 전병 등의 음식을 만들었지만 요즘은 식혜나 차, 젤라또로도 만들고 있다.

 

평창읍 평창시장에 있는 ‘브레드메밀’은 ‘평창이 만드는 빵’이라는 캐치 프레이즈를 걸고 최효주 승수 씨 남매가 운영하는 빵집이다. 전통시장 골목에 있는 ‘브레드메밀’ 가게앞에는 ‘빵빵한 효주’ ‘달달한 승수’라는 또 다른 간판이 있다. 구운 도넛을 대표로 순메밀식빵, 메밀앙버터, 메밀마카롱, 오대산베이글, 곤드레감자치아바타, 순메밀단팥빵 등 이름만 들어도 건강한 빵을 만들고 있다.

 

 

BBBBBB.jpg
브레드메밀에서는 순메밀식빵,메밀앙버터,메밀마카롱,오대산베이글,곤드레감자치아바타,순메밀단팥빵 등 메밀과 강원도 농축산물을 활용한 빵들을 만든다. [사진제공=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평창에서 자란 최효주 대표는 고등학교 졸업 후 수원여대 제과제빵과에서 공부했다. 대학교를 졸업한 뒤에는 SPC, 하나로마트에서 몇 년동안 근무하며 빵을 만들기도 했다.

 

서울살이는 녹록치 않았다. 아버지의 권유로 고향에 돌아온 그녀는 평창의 한 마트에서 빵 코너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당시 알고 지내던 외국인 친구가 한국을 떠나면서 평창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을 기념으로 가져가고 싶어 했어요. 그때 마땅히 추천할 게 없어서 처음으로 메밀빵을 만들어볼까라는 생각을 했죠.”

 

하지만 마트안에서 새로운 시도를 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고심 끝에 2016년 4월 동생 승수 씨와 함께 브레드메밀을 열었다. 5일과 10일, 닷새마다 장이 서는 평창읍 전통시장에 자리를 잡았다. 메밀전으로 유명한 시장골목을 찾아오는 이들의 발걸음이 자연스럽게 브레드메밀로 이어졌다.

 

 

▶평창의 메밀음식 찾는 발길이 브레드메밀로 이어져

 

처음 메밀빵을 개발할 때, 메밀묵 냉면 전병 등을 만드는 주변 상인들의 조언과 손길이 큰 보템이 되었다. “지금도 저 혼자 빵을 만든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메밀 달걀 토마토 등 이 지역의 좋은 재료를 만들어 내는 손길이 모여 좋은 빵이 나오는 것이죠.”

 

브레드메밀은 청년, 자연, 지역 이 세가지 키워드를 소분하고 반죽해서 ‘평창이 만드는 빵’이라는 결과물을 내놓고 있다. 기본에 충실하되 창의적인 빵을 만들 것, 해발 700m 청정지역 평창의 자연이 깃든 신선한 빵을 제공할 것, 지역 주민이 직접 키운 신선한 재료를 써서 건강한 빵을 만들 것. 남매는 매일 아침 새로운 빵을 구울 때 마다 이런 원칙을 다독인다.

 

브레드메밀의 내부는 아담하다. 그러나 진열대는 온갖 빵들로 가득핟. ‘평창 아라리 단팥빵’ ‘라다뚜이 메밀’ ‘홍국 쌀 식빵’ ‘곤드레 감자 치아바타’ 등 강원도 내음이 가득한 이름표도 눈에 띈다. 곤드레와 메밀, 바람을 맞고 자라서 더 붉고 단단한 평창 팥과 오대산 자색양파, 진부령의 블루베리에 평찰 멜론과 밤호박까지 강원도를 대표하는 농산물들이 60가지가 넘는 빵 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그 중에서도 기름에 튀기지 않아 담백한 ‘구운 도넛’과 촉촉함이 일품인 ‘모지모찌 순 메밀빵’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다. 크림치즈와 밤호박이 듬뿍 들어간 ‘호박마치’도 인기다.

 

 

▶지역기반 사업은 주민과의 상생이 중요

 

평일날 브레드메밀을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지역 주민과 공무원들이다. 주말에는 관광객이 70% 이상이다. 최효주 대표는 식사 대신 먹을 수 있는 빵은 평일에, 특산물을 활용한 빵은 관광객을 위해 주말에 각각 양을 달리해 만든다.

 

최 대표는 지역을 기반으로 베이커리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주민과의 상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모두가 나의 아버지 어머니라고 할 정도로 가깝게 지내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항상 예의를 지키고 존중하고 있습니다.”

 

 

CCCCCCCCCC.jpg
브레드메밀에는 평일에는 지역주민, 주말에는 외지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사진제공=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빵을 만들면서 지역 농축산인에게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재료로 적극 활용하는 한편 제빵 과정에 대해서도 조언을 구한다. 최 대표는 “지역 수준은 청년들이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높습니다. 지역 주민에게 항상 겸손한 자세를 잃지 말아야 합니다.”라고 도전하는 청년 혁신가들에게 당부한다.

 

브레드메밀은 지역에서 어느 정도 성공을 거뒀다. 하지만 최효주 대표는 좀 더 큰 목표를 세웠다. 대전에 있는 유명 베이커리 성심당처럼 한 지역을 대표하면서 그로인해 지역의 상권이 함께 번성하는 모델을 생각하고 있다.

 

<취재 및 자료협조=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모종린 박민아 강예나 연구보고서 ‘The Local Creator'>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로컬 크리에이터 혁명](4) 메밀꽃 필 무렵의 향수... ‘브레드메밀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