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코로나19 악몽속에 희망 던진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이재용의 'D램 초격차' 통했다

오세은 기자 입력 : 2020.04.07 10:04 |   수정 : 2020.04.07 14:33

올 1분기 잠정실적,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 시장전망치 상회하고 지난 해 동기보다 실적개선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삼성전자가 올 1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넘어서는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실적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글로벌 경제가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반도체 부문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해준 수치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어닝 쇼크' 수준의 실적하락까지 우려하는 분석도 제기됐으나 '기우'에 그친 셈이다.

 

삼성전자는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올 1분기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전기 대비 매출은 8.15% 영업이익은 10.61% 감소한 수치이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59조8800억원 영업이익은 7조1600억원이었다. 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2.73% 증가했다.

 

전년 동기 매출은 52조원, 영업이익은 6조2000억원이었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12-1.png
삼성전자는 7일 올해 1분기 매출(잠정실적)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그래픽=뉴스투데이]

 

스마트폰 및 가전 부진에도 메모리반도체 수출 증가등이 실적 견인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잠정치가 시장전망치를 소폭 상회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국내증시 시총의 30% 안팎을 차지하는 삼성전자가 나름대로 선방을 했다는 것은 주식시장 뿐만 아니라 소비시장에도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특히 6조원대를 돌파할지 여부가 시장의 관심사였다. 그런데 삼성전자 1분기 실적을 가장  높게 예상했던 현대차증권의 전망치도 넘어섰다. 현대차증권은 지난 달 24일 삼성전자의 올 1분기 매출액은 57조8000억원 영업이익은 6조3000억원으로 추정했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에 따른 반도체 실적 개선에도 IT·모바일(IM) 부문과 소비자가전(CE) 등 완제품 사업부 실적이 감소할 것”이라는 설명이었다.

 

반도체 수출의 증가세가 삼성전자의 선방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달 24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3월 수출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 부진의 가장 큰 요인이었던 반도체 수출이 오히려 증가했다.  2월 9.4%, 3월 1∼20 20.3% 등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와의 비교인 만큼 기저효과도 작용했다.

 

2월에 중국시장이 사실상 봉쇄됐고, 3월부터는 미국과 유럽의 소비가 추락하기기 시작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스마트폰과 가전부문 실적은 크게 떨어졌다고 봐야한다. 하지만 D램과 낸드플래시등 메모리반도체 수요는 '언택트 산업'의 급성장에 따라 오히려 증가추세를 보였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물론 3월중에 메모리반도체의 시장가격이 꾸준한 상승세를 보인 것이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했다는 분석도 있다. 

 
이재용 부회장의 D램 초격차 전략, 코로나19 위기 맞아 주효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시스템반도체 투자에 무게를 두는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하면서도 메모리반도체 초격차 전략을 유지한 것도 위기시에 주효하고 있다는 해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에 역대 최대 용량인 16기가바이트(GB) 모바일 D램을 세계 최초로 본격 양산한다고 밝혔다. 16GB 모바일 D램 패키지는 풀HD급 영화(5GB) 약 9편(45GB)을 1초만에 처리할 수 있다. 
 
추격자들이 따라오기 어려운 기술력을 토대로 향후 D램 수요가 늘어날 때 시장지배력을 유지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하고 있는 것이다.  
 
올 2분기 실적과 관련해서도 유럽과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 TV등 가전과 스마트폰이 고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판단, 부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유안타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삼성전자의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1년 전보다 29% 급감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시장의 클라우드 수요 회복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의 '언택트 근무'가 장기화될 경우 서버등에 소요되는 D램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 삼성전자가 국민의 기대처럼 2분기에도 선전할 수 있을지 여부는 스마트폰이나 가전이 아니라 반도체 부문에 달려있는 것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투분석] 코로나19 악몽속에 희망 던진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이재용의 'D램 초격차' 통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