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재택근무 급증…유연근무제 지원금 20배 증가

안서진 기자 입력 : 2020.04.10 15:21 |   수정 : 2020.04.10 15:21

재택근무, 정보통신업과 제조업 절반 차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안서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는 사업장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재택근무가 늘면서 중소·중견 기업의 유연근무제 간접노무비 지원 신청은 20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되던 지난 2월 25일부터 이달 7일까지 재택근무를 포함한 유연근무제 간접 노무비 지원을 신청한 사업장은 2602곳에 달한다. 지원대상 노동자는 3만514명이다. 올해 1월부터 2월24일까지 243개 사업장, 1710명의 근로자가 신청했던 것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3.png
재택근무가 늘면서 중소·중견 기업의 유연근무제 간접노무비 지원 신청은 20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제공=고용노동부]

 
간접 노무비 신청 노동자 3만514명 가운데 재택근무를 신청한 사람이 1만6023명(52.5%)으로 가장 많았다. 시차 출퇴근 노동자도 1만2527명(41.1%)이나 됐다.
 
업종별로 보면 정보통신업(25.4%)과 제조업(24.4%)이 절반을 차지했다. 노동부는 정보기술(IT) 개발, 행정, 전산 처리 등의 직무 위주로 재택근무가 활발히 이용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100∼299인 사업장이 30.5%, 30∼99인 사업장이 28.1%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유연근무제 간접 노무비 지원사업은 재택근무, 시차 출퇴근, 원격근무 등을 도입한 중소·중견기업 사업주에게 정부가 인건비 일부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주당 유연근무제 활용 횟수에 따라 노동자 1인당 연간 최대 520만 원씩 지급한다.
 
노동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월 25일부터 유연근무제 간접 노무비 지원 절차를 간소화하는 조치를 한시적으로 시행 중이다. 고용부는 코로나19에 따라 일터 혁신이 가속화된 것으로 보고, 정책 추진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여파에 재택근무 급증…유연근무제 지원금 20배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