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 폭행·성추문·공금 횡령 고운사 전 주지 공권정지 10년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5.13 16:21 |   수정 : 2020.05.13 16:26

조계종 초심호계원, ‘승풍실추’ 혐의 등 직무정지 A 스님 공권정지 10년·변상금 2억 3000만원 추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50714000001300.jpg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스님과 신자들이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황룡사 9층탑등'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희생자를 위한 극락왕생 발원기도를 봉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신도 폭행과 여종무원과의 성추문 의혹을 받아왔던 경북 의성 고운사 주지 A 스님이 공권 정지 10년이란 중징계를 받았다.

13일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 취재 결과 대한불교조계종(이하 조계종) 초심호계원은 신도 폭행과 여종무원 성추문 등 ‘승풍실추’ 및 사찰재산을 횡령한 혐의로 직무정지 중이던 고운사 전 주지 A 스님이 공권정지 10년에 변상금 2억 3000만원 추징을 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A 스님은 자신에게 내려진 공권정지와 변상금 처분에 대해 조계종 재심호계원(2심)에 재심을 신청할 지에 대해선 미지수로 전해졌다.

앞서 고운사 주지 A 스님은 지난해 7월 15일 주지실에서 B 스님과 본사국장 선임문제에 관한 의견을 나누다 일방적으로 B 스님을 폭행한 의혹을 받아왔다.

현재 B 스님 또한 조계종으로부터 제적 처분을 받아 현재 재심호계원에서 자신의 혐의를 다투고 있는 중이다.

이어 A 스님은 봉정사 주지 재직 당시 사찰재산 8억 9000만원을 사찰 정식계좌에 넣지않고, 각종 장부 등에 기입하지 않고 다른 법인 계좌를 개설한 뒤 공금을 편취한 의혹을 받았다.

A 스님의 공금 횡령 의혹을 조사하던 조계종 호법부는 수사권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A 스님이 2억 4000만원을 편취한 사실만 적발했다. 이후 초심호계원 또한 해당 금액을 추징했다.

공권 정지를 받았던 A 스님 측 신도회원 10여명은 집회 신고 등의 절차를 생략한 채 ‘무죄를 주장하며 빠른 수사를 촉구하다’ 경찰의 권고로 조용히 물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지역사회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들끓던 시기 방역당국에 가장 협조를 잘한 불교계에서, 고운사에서 주지 스님이 유례없는 중징계를 받아 충격적이란 분위기로 신도 간 갈등과 파장을 예고해 다소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도 폭행·성추문·공금 횡령 고운사 전 주지 공권정지 10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