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최근 5년간 유실물 351만 6000개 증가…반환율 64.2%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9.24 21:0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18050208100001300.jpg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전경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최근 5년간 경찰청에 접수된 유실물은 총 351만 6000개로 증가했다. 하지만 주인을 찾지는 못하고 있다.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김형동(경북 안동·예천)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유실물이 원래 주인에게 돌아가는 비율(유실자 반환)이 계속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유실물이 유실자에게 반환된 비율은 2016년 73.4%, 2017년 62.9%, 2018년 61%, 2019년 64.2%이다.

이어 원주인을 찾아가지 못하고 국고귀속되는 유실물의 비율 역시 2016년 25.6%에서 2019년에는 34.5%로 꾸준히 증가하고, 국고귀속 되는 유실물 중 다른 주인을 찾지 못하고 버려지는 폐기율도 높았다.

특히 경찰청은 유실물 매각을 위해 온비드 인터넷 홈페이지만을 통해 매각하고 있어 매각정보에 대한 일반 국민의 빠르고 쉬운 접근을 보장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 경쟁 또는 수의계약을 통한 매각율은 32.7%에서 2019년 22.5%로 하락했다.

경찰의 유실물 보관·거래 등에 대한 관리부실도 문제로 드러났다. 2018년 부산청에서는 유실물을 통합관리하는 ‘LOST 112시스템에’에 유실물에 대한 반환 및 이관처리결과 업무소홀로 36명이 주의를 받았다.

이어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해 습득된 현금을 국고통장이 아닌 사무실에 장기간 보관하여 소속장이 교육을 받기도 했다. 이처럼 최근 5년간 유실물 관리 소홀 등으로 경고·주의·시정 등의 징계를 받은 총 157건에 달했다.

김형동 의원은 “매년 유실물이 늘어만 가는데 경찰의 유실물 보관·매각·처리에 대한 대책은 제자리 걸음”이라며 “유실물의 유실자 반환과 매각방법 통로 다양화 등을 통해 폐기율을 낮추는 한편 유실물이 철저히 관리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찰청, 최근 5년간 유실물 351만 6000개 증가…반환율 64.2%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