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해양폐기물을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재탄생

남지완 기자 입력 : 2023.01.12 11:06 ㅣ 수정 : 2023.01.12 11:06

자원순환 선도기업 넷스파와 화학적 재활용 원료 공급 업무협약 체결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 “해양폐기물 자원 순환 등 친환경 기술 및 사업 가속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폐어망으로 만든 열분해유 원료 [사진=LG화학]

 

[뉴스투데이=남지완 기자] LG화학이 바다에 산재하는 해양폐기물을 재활용해 플라스틱을 만든다.

 

LG화학은 12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자원 순환을 이끄는 업체 넷스파(NETSPA)와 해양폐기물 재활용을 통한 자원순환 체계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화학은 2024년 가동 예정인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열분해유 공장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넷스파가 해양폐기물에서 플라스틱을 선별·가공해 제공하면 이를 활용해 재활용 플라스틱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두 회사는 이번 자원순환 파트너십을 통해 해양 생태계보호와 탄소배출 저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폐(廢)어망 등 해양폐기물은 국내 기준 연간 약 5만t이 발생하는 데 폐기 비용으로 수거가 원활하지 않고 또 수거되더라도 처치가 곤란해 방치되거나 주로 소각돼왔다.

 

두 회사는 이를 재활용 플라스틱 원료로 활용하면서 해양 쓰레기를 줄이고 화석연료 기반의 기존 제품 대비 탄소도 3배 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해양폐기물 자원 순환 등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친환경 기술과 사업을 더욱 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2050 넷제로(이산화탄소 배출량 제로) 선언 이후 바이오 원료의 친환경 플라스틱 출시, 바이오매스 발전소 합작사 설립, 이산화탄소 포집으로 플라스틱 생산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신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