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경기 TED 과장급 워크숍'은 '배추벌레'를 거부?... 'DMZ 평화수',‘G-UN 플랫폼’ 등 참신한 정책 제안 나와

모도원 기자 입력 : 2023.01.13 02:08 ㅣ 수정 : 2023.01.13 02:08

12~13일 경기도 과장급 및 공공기관 경영본부장급 280여명 TED 워크숍 개최
김동연 지사 “아이디어만으로 세상이 바뀌지 않아...행동의 변화가 필요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12일 오전 수원 광교 경기도청 다목적홀에서 2023 경기 TED 과장급 워크숍이 열리고 있다. [사진=모도원 기자]

 

[뉴스투데이=모도원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취임 이래 '탈 배추벌레론'을 강조해왔다. 공무원 조직의 관성과 타성을 깨고 혁신적 행정을 실천하자는 주문이다. 경기도 공무원들은 과연 김동연 지사의 요구에 호응하고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나름의 대답을 찾을 수 있는 행사가 12일 열렸다. 

 

■ 12일 ‘경기 TED 과장급 워크숍’서 발표된 21개 정책 아이디어의 실천력 주목돼... 김 지사의 '탈 배추벌레론'의 실질적 성과 가늠해줄 듯

 

경기도는 이날 과장급 및 공공기관 경영본부장급이 참여한 ‘경기 TED 과장급 워크숍’을 개최했다. 지난 6일 실국장을 대상으로 개최한 것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하는 정책 발굴 토론장이다. 오는 13일까지 양일에 걸쳐 각각 140여 명씩 총 28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경기도 과장급 및 공공기관 경영본부장급 전원을 대상으로 도정 아이디어(자유주제)를 접수해 도민 온라인 투표(3143명 참여), 도 실국장과 도정자문위원 사전 심사를 거쳐 총 42건의 본선 진출작을 선정했다. 첫날인 12일에는 이 가운데 21건의 아이디어가 발표회를 가졌다.

 

워크숍 현장에서는 참신한 정책 아이디어들이 다양하게 제시됐다. △경기북부지역에 위치한 DMZ의 물 자원을 활용해 남·북 평화 이미지를 브랜딩하는 ‘DMZ 평화수’ 생산 아이디어부터 △경기도 예술단의 역사(소품·의상 등)를 활용한 예술놀이터 마련 △도 관리 산림휴양시설에 나무지팡이 비치 △국내 외국인 유학생 연대를 통한 가칭 ‘G(경기)-UN 플랫폼’의 새로운 가치 창출 모색 △긴급차량(장비)을 위한 안전통행로 확보 지정 등이 제시됐다.

 

정책들을 제안한 과장급 인사들은 각자 3분씩 자신의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질의응답을 주고받았다. 발표 뒤에는 참석자들의 현장 투표와 부지사, 기획조정실장, 행정수석, 도정자문위원, 대학교수 등으로 이뤄진 심사위원단 평가 점수를 반영해 우수 아이디어를 선정했다.

 

도는 이날 발표된 21개 정책들에 이어 13일 예정된 발표회에서 각각 10개씩 본선 후보 정책을 선정, 오는 18일 최종적으로 1개의 우수 정책을 선정할 예정이다. 본선에 올라간 정책을 포함해 나머지 정책들에 대해서도 향후 검증 과정을 거쳐 정책화할 방침이다.

 

본선 후보작 선정발표 뒤 김동연 지사는 “좋은 얘기와 아이디어만 가지고 세상이 바뀌는 일은 없는 것 같다”라며 “오늘 내신 아주 기발하고 좋은 아이디어와 함께 우리가 정말 실천에 옮기고자 하는 진정성, 그것을 실천하겠다는 행동의 변화가 모이면 경기도는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정책 아이디어들이 얼마만큼 행정적으로 실천될지에 따라 김 지사의 '탈 배추벌레론'의 실질적 성과를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경기도 관계자 "이번 워크숍, 타 부서에서 다양한 정책을 제시해 새로운 관점 나와"

 

기회경기워크숍의 개최 취지는 김 지사가 언급한 탈배추론과 그 이유가 맞닿아 있다. 정책을 추진하는 공무원 입장에서 본인에게 한정된 업무 영역을 벗어나 새로운 시각으로 정책을 바라보자는 것이다. 

 

지난 6일 실·국장을 대상으로한 첫 번째 기회경기워크숍에 참여한 김 지사는 “우리가 갖고 있는 세계관을 깨봤으면 좋겠다”라며 “배추벌레는 배추 속이 자기 세상의 전부라고 생각한다. 이런 세계관은 자리가 안정적이고 도전과 새로운 시도를 별로 필요로 하지 않는 사람일수록 좁은 것 같다. 스스로 반성하고 깨보자”라고 말했다.

 

오후에 이어진 워크숍에서는 오전에 발표된 정책들에 대해 각자의 의견을 나누는 토론회가 열렸다.

 

경기도의 한 관계자는 “행정기관의 사업들은 주로 사업을 주최하는 부서 입장에서 검토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번 개최된 워크숍은 사업을 소관하지 않는 타 부서에서 다양한 정책들을 제시했다”라며 “공무원 입장에서 한 발 벗어나 생활 속에서 느낀 불편함을 개선하는 방안도 제시하고 함께 의견을 나누는 소통의 장이기 때문에 새로운 관점을 가지는 것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