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해외 사업 파키스탄 PTA 자회사 매각해 소재사업 강화 위한 자금 마련

남지완 기자 입력 : 2023.01.16 11:19 ㅣ 수정 : 2023.01.16 11:19

약 1924 억원 자금 확보... 미래 신사업 조기 정착 위한 조치
황진구 대표 “고부가 제품군 확대해 회사 경쟁력 강화 이뤄낼 것”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롯데케미칼 여수 공장 전경 [사진=롯데케미칼]

 

[뉴스투데이=남지완 기자] 롯데케미칼이 비핵심 해외 사업을 매각하고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석유화학 제품 고부가화와 스페셜티(용도 특화 제품) 소재 사업 강화에 나선다.

 

롯데케미칼은 파키스탄 소재 고순도테레프탈산(PTA) 생산 판매 자회사 'LCPL' 매각을 위한 이사회를 열어 보유지분 75.01% 전량을 파키스탄 화학회사 럭키 코어 인더스트리(Lucky Core Industries)에 약 1924억원에 매각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롯데케미칼은 확보한 자금으로 기존 석유화학 제품 폴리에틸렌(PE), 폴리프로필렌(PP),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ET) 등 고부가화를 추진하고 스페셜티 사업 확대와 친환경 소재 사업군 진출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그동안 롯데케미칼은 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2020년 하반기부터 울산공장 PTA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설비 전환을 통해 고순도 이소프탈산(PIA)를 생산해 왔다. 그러나 이번 파키스탄 PTA 자회사 매각으로 PIA를 더 이상 생산하지 않게 됐다.

 

PIA는 PET, 도료, 불포화 수지 원료로 사용되는 제품이다.  롯데케미칼 PIA 연간 생산규모는 52만t으로 글로벌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황진구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이번 해외 자회사 매각은 '비전 2030' 전략 방향에 맞춘 사업포트폴리오 조정의 하나로 기존 사업 경쟁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고부가 제품군을 늘려 회사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비전 2030 전략에 따라 매출액 50조원와 비재무적 목표인 탄소감축 성장을 위해 사업 체질 변화를 추진 중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