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지난해 4분기 실적 기대치 하회…목표주가↓”<한화투자證>

이화연 기자 입력 : 2023.01.19 12:46 ㅣ 수정 : 2023.01.19 12:46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 흥행 실패, 모바일 매출 부진
올해 신작 모멘텀 없어…기존 모바일 매출이 실적 판가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지난해 11월 열린 '지스타 2022'에서 '칼리스토 프로토콜' 시연을 위해 대기 중인 관람객들 [사진=크래프톤]

 

[뉴스투데이=이화연 기자] 한화투자증권은 19일 크래프톤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신작 흥행 실패와 모바일 매출 부진으로 인해 시장 기대치를 하회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크래프톤의 목표주가는 20만원으로 하향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크래프톤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4429억원, 영업이익은 894억원을 기록하며 영업이익 컨센서스(시장 기대치) 1187억원을 하회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기존 전망치보다 크게 하향한 이유는 지난해 12월 2일 글로벌 출시된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TCP) 성과가 기대에 못미쳤고 비수기 영향으로 펍지(PUBG) 모바일 매출이 예상보다 부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TCP는 출시 초반 ‘스팀’과 ‘플레이스테이션(PS) 스토어’ 매출 순위 1위에 올랐지만 이후 부족한 컨텐츠와 PS5를 제외한 플랫폼에서의 최적화 이슈로 인해 유의미한 성과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한화투자증권은 크래프톤의 올해 신작 모멘텀(상승동력)이 부재한 점을 고려할 때 기존 모바일 매출이 실적 방향을 결정지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TCP는 현재 매출 순위를 감안해 올해까지 누적판매량을 기존 400만장에서 200만 장으로 하향 조정한다”며 “올해 의미있는 신작이 없기 때문에 펍지 매출의 분기별 변동이 실적의 핵심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PC는 지속적인 콘텐츠 프로모션과 글로벌 지식재산권(IP) 협업 효과로 인해 높은 트래픽이 유지되고 있다”면서도 “모바일 매출은 중국 게임 규제 완화 조짐에도 불구하고 하락세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4분기 실적발표 이후 형성되는 컨센서스에는 신작 추정치에 대한 반영이 없으므로 추가 하향 조정 가능성이 낮다”며 “모바일 매출 하락세가 완전히 반영되는 시기를 기점으로 실적과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바닥이 형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