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간호협회 내년 총선 개입 선언, 국민의힘 후보 낙선운동 벌일 듯

박희중 기자 입력 : 2023.05.19 14:57 ㅣ 수정 : 2023.05.19 15:00

간호협회 19일 간호법 거부권에 대한 '범국민 규탄대회' 갖고 16개 시도 총선기획단 출범
거부권 행사를 명분으로 삼은 특정 직업 이익단체의 공개적인 총선개입은 초유의 사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대한간호협회 김영경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이 17일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인근에서 간호법 거부와 관련해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박희중 기자] 대한간호협회가 윤석열 대통령의 간호법 제정안 거부권(재의요구권) 행사에 반발해 내년 총선 개입을 선언했다. 정부와 여당(국민의힘)이 간호법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하면서 내년 총선에서 표로 심판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정 직업을 대변하는 이익단체가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명분으로 삼아 총선에서 특정 정당 지지 혹은 거부 의사를 표명할 경우, 이는 초유의 사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간호협회는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간호법 거부권 규탄 및 부패정치 척결을 위한 범국민 규탄 대회'를 열고 대통령 거부권 행사에 이르게 만든 정치인과 관료를 심판할 것이라고 밝히고 가두행진 등을 벌였다.

 

간호협회는 성명서에서 "간호법은 이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각 직역의 요구와 우려사항을 모두 반영해 대안을 마련했고, 여야 국회의원 179명이 찬성해 본회의를 통과했다"며 "그런데도 국민의힘과 보건복지부가 반대단체의 허위주장을 근거로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건의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간호법안이 다시 국회로 보내졌지만 재의결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며 "총선기획단을 조직해 대통령 거부권에 이르게 한 부패정치인과 관료들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주장은 말에 그치지 않고 즉각적인 실행에 옮겨지는 흐름이다.  간호협회는 이날 집회에서 16개 시도지부 총선기획단 출범식을 진행됐다. 협회는 기획단을 통해 간호사 1인 1정당 가입, 부패 정치인에 대한 낙선운동 등을 벌일 예정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